蘭갤러리 > 풍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풍란 '관악'> 2010년 제16호 전태용 & 배신석 씨 등록
기사입력  2024/06/07 [03:21]   김성진 발행인

한국난계 해야 산다 

난과함께신문은 2015.5.1일 창간 이후 

난관련 자료 21.863점 기록보존. 조회수 6,557.562

스마트폰으로 모든 자료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 풍란 '관악'  © 김성진


제16호 : 관악(冠嶽).  등록년도 : 2010년

등록자 : 전태용. 배신석.

품종의 특징 : 아마미계 풍란 雪白縞에서 싹 변화한 白覆輪 개체이다. 예는 선천성으로 처음부터 설백의 복륜을 두르고 나오며, 짙은 감이 중통하는 설백의 복륜은 고정되어 있고, 무늬와 바탕의 색 대비 또한 탁월하다. 넓은 잎과 날카롭게 느껴지는 입엽성, 그리고 설백의 복륜이 잘 어우러진 모습은 그야말로 한 폭의 그림을 보는듯하다. 이름은 험한 계곡이 연상되는 관악(冠嶽)으로서, 깊고 깊은 계곡에서 잉태된 명품의 상징으로, 등록자인 [전태용]씨가 명명. 니축에 니근으로, 붙음매는 월형이다.

ⓒ 난과함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풍란 관악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2024 화순난명품박람회 (사)한국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