蘭갤러리 > 한국춘란 화예품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국춘란 소심 가칭 '청마'
기사입력  2020/02/10 [23:41]   일송 김성진

 

 인터넷蘭신문 '난과함께'는 한국의 역사와

애란인의 역사를 기록 보존합니다.

 (2020.2.9일 현재 : 난관련 자료 11.741건이 DB화 되어 있습니다)

 

 

▲ 한국춘란 소심 가칭 '청마'  © 김성진


2018년 '수류화개실 일송정'에서 핀
대륜에 취록색인 한국춘란 소심 가칭 '청마'다.

지금이나 예전이나 소심을 좋아하여

오래전에 주섬주섬 수집하였던 소심 중에 하나다.

청마 유치환 선생의 詩를 좋아하여 '청마'라 작명하였다.

청마는 시인유치환 선생의 아호다.

옛적에 많이 읊조리던 '그리움'을 오랫만에 읊어본다.

 

그리움

 

                - 청마 유치환 -

 

파도야 어쩌란 말이냐

파도야 어쩌란 말이냐

임은 물같이 까딱않는데

파도야 어쩌란 말이냐

날 어쩌란 말이냐.

ⓒ 난과함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한국춘란 소심 청마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인터넷난신문 난과함께 창간5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