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詩 > 육근철 蘭人의 詩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육근철 난인의 詩> 숙명
기사입력  2020/02/09 [08:33]   육근철 공주대학교 명예교수

 

 인터넷蘭신문 '난과함께'는 한국의 역사와

애란인의 역사를 기록 보존합니다.

 (2020.2.8일 현재 : 난관련 자료 11.731건이 DB화 되어 있습니다)

 

 



 

 

 

 

 

 

 

 

 

 

 

 

 

 

 

 

 

언어는 짧고 침묵은 하염없이 긴 넉줄시

 

숙명

 

                                                 -   理石 육근철  -

 

꽃무릇

붉게 핀 사랑

언제 우리

만날까

 

우리네 삶에는 꽃무릇에 얽힌 스님과 여인의 이야기가 전설처럼 전해져 오는 것들이 있다. 이룰 수 없는 사랑, 지상에서는 결코 만날 수 없는 잎과 꽃의 애달픈 사랑 이야기가 전해지는 꽃. 절에 공양드리러 온 처자의 모습이 너무 아름다워 젊은 스님의 마음은 병이 들었다 한다. 이름도 모르는 그 처자를 잊을 수 없는 스님은 깊은 병이 되어 죽음을 맞게 되었다. 그 자리에 잎과 꽃이 만나지 못하는 꽃무릇이 불꽃놀이 하듯 아름답게 피었다는 전설이 전해진다. 그러나 절에서 꽃무릇을 키우게 된 배경은 매우 다르다. 절 지붕의 단청에 색을 칠할 때 꽃무릇 구근(球根)을 잘게 빻아 전분으로 만들어 단청을 칠하면 방부제 역할을 한다. 또 오랜 세월이 지나도록 퇴색되지 않기 때문에 일부러 심어 길렀다 한다.

 

꽃무릇//한바탕/놀다간 자리/초록 바람/겨울 향

 

향기도 없고, 열매도 맺지 못하는 꽃무릇은 화려하고 교태스럽기 이를 데 없는 꽃이다. 마치 여인의 속눈썹처럼 또는 립스틱 칠한 여인의 입술처럼 색정적이다. 초가을 무렵 선운사나 불갑사 절에 가면 꽃무릇 천지라 또 다른 세상에 온 것처럼 아름답다. 그러나 행락객들에게는 즐거울지 모르지만 수행하는 스님들에게는 방해가 되지 않을까 하는 두려운 생각이 들기도 한다. 수행이란 유혹의 언덕을 넘어가야 도달할 수 있는 깨달음의 세계이기 때문이다. 불가(佛家)에서는 꽃무릇을 피안화(彼岸花)라 하여 저승꽃이라 부르기도 한다. 강 건너 기슭, 저 피안의 언덕에서 피는 꽃. 사바세계의 저쪽, 저 언덕 넘어 정토(淨土)의 세상에 피는 꽃이기 때문이다. 한겨울 하얀 눈을 뒤집어쓰고 파란 잎으로 살아가는 꽃무릇. 가을 화려한 꽃잎에만 시선을 주지 말고 한겨울 홀로 푸르러 청청하게 겨울을 나는 꽃무릇. 푸른 잎에도 의미를 두며 살아가야 하지 않을까......

gdyukk@hanmail.net

ⓒ 난과함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육근철 난인의 시 숙명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2019 대구난연합회 가을전시회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