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詩 > 육근철 蘭人의 詩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육근철 난인의 詩> 지창(紙窓)
기사입력  2019/12/20 [18:35]   육근철 공주대 명예교수

 

 인터넷蘭신문 '난과함께'는 한국의 역사와

애란인의 역사를 기록 보존합니다.

 (2019.12.19일 현재 : 난관련 자료 11.117건이 DB화 되어 있습니다)

 

 

▲ 제주한란  자생지에서    ©김성진

 

언어는 짧고 침묵은 하염없이 긴 넉 줄 시

 

지창(紙窓)

 

                                                       -   理石 육근철  -

 

난향이

들리는 저녁

서성이는

발걸음

 

동양의 시인 묵객들은 난초를 난초라 말하지 않고 ()”이라 하였다. 그리고 난을 그리는 행위를 그린다라고 하지 않고 친다고 표현함으로써 일반적 식물의 한계를 뛰어넘어 의미론적 이미지식물로 난을 승화시키고자 하였다. 그 이유는 난을 통하여 마음을 맑게 하고, 우주와 소통하는 깨달음을 얻기 위함이었을 것이다. 그래서 동양의 시인 묵객들은 식물학적 녹난(綠蘭)을 기르기 전부터 묵난(墨蘭)을 화선지에 쳐 마음 거울을 닦는데 게을리 하지 않았다.

그러나 작금의 난계는 이러한 철학적 바탕을 잃어버린 듯하다. 3월이면 전국에 수십 개의 난 단체에서 난 전시회를 개최하는데 이 전시회가 미인대회처럼 난인들의 마음을 흐려놓고 있다. 난초는 원래 산에 사는 식물이다. 그 난초를 캐서 속세로 끌고 내려와 서열을 메기고 상을 줌으로써 경쟁의 대상으로 바꾸어 놓았다. 그러나 우리는 알아야 한다. 난초는 산에 사는 식물이라는 것을. 영화 킹콩에서 인간에게 잡혀 온 고릴라가 보름달이 뜨면 고향 정글이 생각나 발작을 일으키는 것처럼, 집에서 기르는 난초도 산 그림자 소리를 그리워한다는 것을......

 

()//난초는/그리워한다/산 그림자/소리를

 

지창에 비치는 난 잎의 그림자를 보면 거기에 직선과 곡선이 겹쳐 봉황의 눈을 그려 놓기도 하고, 수묵색 호수의 물그림자를 만들기도 한다. 특히 잎 선이 그리는 공간의 미학은 아름답기 그지없다. 이제 창가에 난 한 두 분 기르면서 눈에 보이는 녹색의 난만 보지 말고 눈에 보이지 않는 심상(心象)의 난을 보며 마음 수양을 하면 어떨까.

gdyukk@hanmail.net

 

ⓒ 난과함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 개나리 19/12/23 [11:14] 수정 | 삭제
  • 법정스님의 무소유를 보더라도 스님이 난을 무소유 하기까지 깊은 고뇌가 보이죠. 집에 있는 난이 꽃피우면 온가족들이 난 이야기로 떠들석합니다. 난은 그냥 식물로써의 난 보다 우리삶에 더 큰 의미가 있는거 같습니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육근철 蘭人의 詩 지창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인터넷난신문 난과함께 창간5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