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詩 > 외부인사 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이희숙 시조시인의 詩> 기다림
기사입력  2019/12/20 [18:19]   이희숙 시조시인

 

 인터넷蘭신문 '난과함께'는 한국의 역사와

애란인의 역사를 기록 보존합니다.

 (2019.12.19일 현재 : 난관련 자료 11.117건이 DB화 되어 있습니다)

 

 

▲ 한국춘란 서산반(백화) '눈송이'의 신아     ©김성진

       

 

 기다림

                                              

                                                   -蘭 전시장에서

 

                                                                        -   시조시인  이희숙   -

 

 

                        신아란 한 촉 밀어 올려 무늬 하나 얻기까지

                        희귀한 무늬 돋아 명품에 등극하기까지

                        얼마나 많은 생각을 접고, 접고, 접었을까

 

                        그 뿌리 깊게 내려 맑은 기운 받아들인

                        침잠의 세월 보낸 난 앞에 가만 서면

                        내 안을 닦아야겠네 고아한 난을 보면

 

                        화통 속 염원하는 고운 꿈 피워낼까

                        오랜 날 난 곁에서 서성이던 날들이

                        간절한 기도문 같은 신비의 빛 만나다

ⓒ 난과함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이희숙 시인의 기다림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인터넷난신문 난과함께 창간5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