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詩 > 외부인사 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이희숙 시조시인의 詩> 기다림
기사입력  2019/12/20 [18:19]   이희숙 시조시인

 

 인터넷蘭신문 '난과함께'는 한국의 역사와

애란인의 역사를 기록 보존합니다.

 (2019.12.19일 현재 : 난관련 자료 11.117건이 DB화 되어 있습니다)

 

 

▲ 한국춘란 서산반(백화) '눈송이'의 신아     ©김성진

       

 

 기다림

                                              

                                                   -蘭 전시장에서

 

                                                                        -   시조시인  이희숙   -

 

 

                        신아란 한 촉 밀어 올려 무늬 하나 얻기까지

                        희귀한 무늬 돋아 명품에 등극하기까지

                        얼마나 많은 생각을 접고, 접고, 접었을까

 

                        그 뿌리 깊게 내려 맑은 기운 받아들인

                        침잠의 세월 보낸 난 앞에 가만 서면

                        내 안을 닦아야겠네 고아한 난을 보면

 

                        화통 속 염원하는 고운 꿈 피워낼까

                        오랜 날 난 곁에서 서성이던 날들이

                        간절한 기도문 같은 신비의 빛 만나다

ⓒ 난과함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이희숙 시인의 기다림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2020 서부경남난연합회 봄전시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
광고